광고
광고
국립암센터 우상명 박사, 최우수 논문상 수상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8/05/15 [09: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국립암센터 췌담도암클리닉 우상명 박사<사진>·이정환 인하대병원 교수 연구팀은 최근 개최된 대한췌담도학회 정기총회에서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 

 

수상논문은 ‘진행성 바터팽대부 선암종에서 카페시타빈과 옥살리플라틴 병합요법의 효과’로서 대한췌담도학회지 22권 3호에 게재됐다.

 

바터팽대부는 담관과 췌관이 합류하면서 십이지장과 만나는 곳이다. 2015년 국가암등록 통계에 따르면 바터팽대부암은 전체 암의 약 0.3%(707건)를 차지하는 희귀암이다. 바터팽대부암 환자는 비교적 초기에 황달이 발생하고 내시경적으로 우연히 발견될 가능성이 높아 다른 팽대부 주위암에 비해 조기 발견이 용이하다. 그러나 진행성 바터팽대부암에 대해서는 연구 자체가 별로 없고, 바터팽대부 선암종에 가장 적합한 항암 화학 요법은 아직 정립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카페시타빈과 옥살리플라틴을 병합하여 항암 화학 치료를 받은 28명의 진행성 바터팽대부 선암종 환자를 8년 간 추적관찰했다. 분석 결과, 무진행 생존기간 중앙값은 4.8개월, 생존기간 중앙값은 11.9개월로 기존의 항암 화학 요법에 뒤떨어지지 않는 결과를 보였다. 1명의 환자에서는 완전 관해가 관찰되기도 했다. 또, 메스꺼움이나 구토 외 다른 부작용이 관찰되지 않아 부작용 측면에서도 안정성이 확인됐다.

 

우상명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카페시타빈과 옥살리플라틴의 병용요법이 비교적 낮은 독성과 중등도의 효과 측면에서 진행성 바터팽대부 선암종의 하나의 치료법이 될 수 있음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는 국립암센터 기관고유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