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방사선종양학회 11일 춘계 심포지엄 개최
제주 롯데호텔에서 ‘Intergroup Clinical Trials’ 주제로 진행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05/10 [14: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대한방사선종양학회(회장 금기창 연세의대)는 오는 11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Intergroup Clinical Trials’를 주제로 춘계학술대회를 개최한다.

 

금기창 회장은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국내외 유관학회와의 공동연구, 다학제 연구 및 진료방안 등이 다양하게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금 회장은 “12일 개최되는 ‘2018 Trilateral Symposium’에서는 한3국의 방사선종양학회 (KOSRO/CSTRO/JASTRO) 대표 회원들이 모여 방사선치료 학문 및 정보를 공유하고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기창 회장은 다학제 진료의 효율성을 높이고 그 혜택이 환자들에게 최대한 돌아갈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서는 유관학술단체와 긴밀한 협력하에 공동 학술활동 및 다기관 공동연구 등 인적교류를 활성화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방사선종양학회는 이번 춘계학술대회 부대행사로 학술인의 밤 (KOSRO Night)’을 마련할 계획이다.

 

학술의 밤 행사와 관련 금기창 회장은 최근 방사선치료의 중요성 증대와 함께 학문교류에 대한 필요성도 커지면서 회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회원들이 단순한 학술활동을 넘어 상호간에 유대감과 친밀성을 조성하고 결속을 다져 친목을 도모할 수 있다면 학회활동의 시너지가 더욱 커질 것이라는 생각에 학술인의 밤을 구상하게 되었다올해는 첫 행사로 학문연구 및 논문발표를 위해 고생해 온 회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문화행사를 통해 힐링할 수 있도록 우수 논문상 시상과 함께 축하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기창 회장은 방사선치료 품질 관리의 지속적인 향상을 위해 주력할 방침이라며 2015년부터 특수치료의 보험화가 크게 확대되고 양성자 치료도 보험적용 범위가 넓어져서 우리 학회가 양적으로 한번 더 팽창할 기회를 가지게 되었다방사선 안전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도 높은 만큼 의학 물리 등 유관 분야와 협조하여 품질 관리가 잘되고 안전한 방사선치료가 제공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한방사선종양학회는 현재 89개 병원에서 전문의 316, 전공의 45, 의학물리학자 69명이 활동하고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