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천성모병원 장대현 교수, 재활의학회 우수포스터상 수상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05/04 [15: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장대현 교수

【후생신보】 장대현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교수가 최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8년 대한재활의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단독 선천성 척추기형으로 나타나는 사경증을 발표해 우수포스터상을 수상,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했다.

 

아이의 목이 한쪽으로 기울어져 있는 것을 일반적으로 사경이라고 한다. 이러한 소아 사경의 대부분은 목 근육의 이상에서 나타나지만 드물게 척추기형으로부터 발생하는 경우가 있어서 진단 시 주의가 필요하다.

 

이번 연구는 2011년부터 2017년까지 인천성모병원에 사경 증상으로 내원한 환아 903명을 대상으로 사경의 원인을 조사한 결과, 이중 약 1%( 11)이 단독 선천성 척추기형에 의한 사경으로 진단됐다.

 

이에 사경을 진단할 때 목 초음파 검사에 이상이 없거나 재활치료를 계속해도 개선이 없는 경우에는 선천성 척추기형 등을 염두에 볼 필요가 있다.

 

한편 장대현 교수는 아이에게 젖을 먹이거나 재우려고 할 때 아이가 머리를 한쪽으로만 돌리려 하는 경우, 한쪽 목에 뭔가 혹 같은 것이 만져지는 경우, 아이의 뒤통수나 이마 눈 턱 모양이 눈에 띄게 비뚤어지는 듯이 보일 땐 한 번쯤 사경을 의심해봐야 한다소아 사경의 원인은 자세성 사경, 사시에 의한 사경, 경추 뼈의 이상에 따른 사경 등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할 수 있으므로 증상이 나타나면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원인에 맞게 치료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