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권지원 교수, 2년 연속 MWW 평생공로상 수상
결막모반제거술, 오타모반 공막술 등 신 의료 연구 개발 공로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04/11 [14: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명지병원 안과 권지원 교수(사진)가 2년 연속 세계적인 권위의 인명사전인 마르퀴즈 후즈 후(Marquis Who's Who) 앨버트 넬슨 평생공로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마르퀴즈 후즈 후 평생공로상(Marquis Who's Who Albert Nelson Marquis Lifetime Achievement Award)은 세계 3대 인명사전 중 하나인 마르퀴즈 후즈 후가 각 분야에 탁월한 업적을 이룬 인물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지난해에도 이 상을 수상한 권지원 교수는 세계적으로 보고된 바가 없던 결막모반레이저제거술을 개발, 이 분야 치료의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치료법이 없다고 알려져 고통 받던 오타모반 환자를 위해 2006년 오타모반 공막수술을 처음 개발한 데 이어 지속적으로 발전시킨 수술방법을 국제논문으로 발표하고 있다.

 

이런 활동으로 미국, 캐나다, 영국 등 외국에서 많은 환자들이 결막모반 치료를 위해 권지원 교수를 찾고 있으며, 국내환자 뿐 아니라 논문을 보고 찾아오는 해외 오타모반 환자에게도 새 삶을 선사하고 있다.

권 교수는 안과영역에서도 외안부, 백내장굴절 수술이 전문분야이다.

 

2015년에는 유피종의 새로운 수술법을 개발하여 관련논문이 유수 SCI 논문인 미국 cornea지에서 main issue로 선정됐으며, 그 외에도 각막혼탁의 치료를 위한 각막문신술, 검열반수술 등 새로운 수술을 끊임없이 연구하고 개발하고 있다.

 

이 분야 연구의 국내외 최고 권위자로 손꼽히는 권지원 교수는 2015년 마르퀴즈 후즈후 인명사전과 IBC Cambridge Certificate에 등재됐으며, 2017년과 2018년 평생공로상을 2년 연속 수상하는 영예를 안게 된 것.

 

또한, 이상 수상을 통해 권지원 교수는 지난해부터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전문가 데이터베이스 MBO(Marquis Biographies Online)의 독점 액세스도 제공 받는 혜택도 누리게 됐다.

 

마르퀴즈 후즈 후는 1899년부터 발간되어 온 세계 최고권위의 인명사전 발간기관으로 전 세계 각국에서 의학, 과학, 공학, 예술, 문화 등 각 분야에서 훌륭한 업적을 이룬 인물이나 지도자를 엄정한 심사를 거쳐 선정, 등재하고 있으며 특히 각 분야에 탁월한 업적을 이룬 사람에게는 평생 공로상을 수여하고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