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고대 안암병원, 10개 지역구 의사회 간담회 개최
28일 고대 미디어관 크림슨라운지서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03/30 [09: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고려대학교 안암병원(원장 박종훈)은 지난 28일 고려대학교 미디어관 크림슨라운지에서 ‘10개구 의사회 회장단과 고대병원 보직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상생과 화합의 발전방안을 모색했다.

 

간담회에는 성북구의사회 이향애 회장, 강북구의사회 조규선 회장, 도봉구의사회 김성욱 회장, 노원구의사회 조문숙 회장, 동대문구의사회 이태연 회장, 중랑구의사회 이건우 회장, 종로구의사회 유창용 회장, 성동구의사회 고선용 회장, 중구의사회 정종철 회장, 광진구의사회 임익강 회장 등 지역구 의사회장단 70여명이 참여했다.

 

또한, 고대 안암병원 박종훈 원장, 김병조 진료부원장, 함병주 연구부원장, 안효현 기획실장, 박시영 교육수련부장, 홍순철 진료협력센터장, 정철웅 진료협력부센터장, 윤숙녀 진료협력팀장 등 고려대학교병원의 보직자들도 자리를 함께해 교류와 협력의 시간을 가졌다.

 

박종훈 원장은 ‘고대병원, 시대정신을 담아서’를 주제로 직접 발표를 하며, 안암병원의 현황과 미래에 대한 발전계획을 지역구의사회장들과 공유했다.

 

박종훈 원장은 발표를 통해 “최고의 역량을 갖춘 의료진,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응급의료역량, 첨단장비, 국가전략프로젝트 정밀의료 책임사업단 등 고려대학교병원은 미래를 선도해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최첨단융복합의학센터의 성공적인 건립은 물론, JCI 4차 인증, 최소수혈병원, 디자인씽킹센터를 통한 환자중심의 혁신을 만들어내 국민에게 신뢰받는 안전한 병원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종훈 원장의 발표 이후에는 원활한 진료협력 체계 구축에 대해 자유롭고 발전적인 의견교류가 이어졌다.

 

간담회에 참여한 한 의사회장은 “어려울 때 기댈 수 있는 병원, 환자들이 다시 찾는 병원, 믿음직한 병원’이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으며, “개원의들과 소통의 자리가 되는 간담회를 자주 실시해, 다양한 만남의 기회를 가졌으면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종훈 고대 안암병원장은 “고려대학교병원의 발전은 지역의사회의 협력과 든든한 지원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며 “의뢰해주신 환자분을 정성껏 진료하는 것이 여러분께 보답하는 길이라 믿고 환자분들께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고대병원은 긴밀한 진료의뢰-회송 체계 활성화를 비롯해 정보 및 학문 교류와 급변하는 의료시장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기 위하여 지역 개원의들과 끊임없는 소통으로 지속적인 유대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